Royal Salute

로얄 살루트는 1953년 6월 2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 대한 경의와 찬사의 표시로 그녀의 대관식에 헌정되면서 탄생된 후 ‘여왕의 위스키’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왕실과 깊은 관계를 유지해 왔다. 로얄 살루트는 전세계 대표적인 최고급 스카치 위스키로서 보통 다른 브랜드의 최고 연산인 21년산에서 브랜드 포트폴리오가 시작된다.


로얄 살루트 탄생

여왕의 대관식에 헌정되어 ‘여왕의 위스키’란 별칭으로 불리는 로얄 살루트의 역사는 1953년부터 시작된다. 세계 최고의 위스키 제조회사 시바스 브라더스사(Chivas Brothers Ltd.)는 엘리자베스(Elizabeth) 2세 영국 여왕의 대관식을 위해 특별한 위스키를 제조하였다.

로얄 살루트는 전세계 대표적인 고품격 스카치 위스키로서 최소 21년 이상 숙성된 원액만을 이용해서 위스키를 생산한다. 그래서 다른 제품들은 보통 21년산을 가장 높은 연산으로 내세우는 반면, 로얄 살루트는 21년산부터 시작하여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로얄 살루트는 최소 21년 이상의 숙성된 블렌드로 완성되는 위스키로, 한계를 뛰어넘는 오늘날의 리더(Today’s King)들을 표상한다.

로얄 살루트는 1953년 영국 여왕에게 헌정된 ‘로얄 살루트 21년’’, 스코틀랜드 민족의 자부심을 대표하는 전설적인 상징물인 ‘스톤 오브 데스티니 (Stone of Destiny: 운명의 돌)’ 라는 부제를 갖고 있는 ‘로얄 살루트 38년’, 로얄 살루트의 품질과 맛을 책임져온 4명의 마스터 블렌더의 장인정신과 영국왕실에 대한 헌사와 같은 제품인 ‘로얄 살루트 62건 살루트’, 그리고 최근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대관 60주년과 로얄 살루트의 창립 60년을 기념하며 선보인 ‘로얄 살루트 다이아몬트 트리뷰트’ 등을 선보이고 있다.

이 중 1953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대관식에서 헌정되면서 당시 쏘아 올린 ’21발의 예포’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한 ‘로얄 살루트 21년’은 브랜드 역사의 시작이며, 현재까지도 찬사와 고귀함의 상징으로 그 독보적인 유산을 이어오고 있다.

RS_World Polo_small

로얄 살루트 이름

로얄 살루트는 ‘왕의 예포’를 뜻한다. 영국 해군이 국왕 주관 행사에서 왕실과 군주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21발의 축포를 쏘는 데서 영감을 얻어 붙여진 이름이다. 21발의 예포는 과거 싸움에 이긴 쪽이 패한 적에게 무장해제의 표시로 발포케 한 17세기 영국의 해상관습에서 유래한 것으로, 한 국가가 다른 국가에게 표할 수 있는 최고의 예우로 국제 협약에 제정되어 있다. 로얄 살루트 21년 역시 이러한 역사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다.

RS_Elizabeth 50th canon_small

로얄 살루트의 마스터 블렌더, 콜린 스콧(Colin Scott)

로얄 살루트의 전설적인 마스터 블렌더 콜린 스콧(Colin Scott)은 40년이 넘도록 위스키 업계에서 활동해 왔으며, 로얄 살루트만의 높은 품질과 변함 없는 맛과 향을 지켜온 특별한 마스터 블렌더이다.

스콧 家는 근 1세기 간 위스키를 제조해 왔으며, 콜린 스콧의 할아버지와 아버지 또한 평생을 위스키 제조에 헌신했다. 전통을 수호하려는 스콧 가문의 이러한 헌신 속에 콜린 스콧은 스코틀랜드 북부의 작은 섬 오크니(Orkney Island)의 증류소를 벗 삼아 유년 시절부터 위스키에 대한 열정과 감각을 자연스럽게 키웠다.

1998년 그는 스카치 위스키 업계에서의 공로를 인정 받아 스코틀랜드의 가장 권위 있고 저명한 위스키 국제 단체인 ‘키퍼즈 오브 더 퀘익(Keepers of the Quaich)’의 일원이 되었으며, 스카치 위스키 산업에 대한 콜린 스콧의 공헌과 20년이 넘는 마스터 블렌더로서의 경력을 기리기 위해 스코틀랜드의 가장 권위 있는 스카치 위스키 협회인 퀘익(Quaich)로부터 그는 2008년 퀘익의 거장으로 지정된 바 있다.

로얄 살루트의 활동 – ROYAL SALUTE POLO CUP

로얄 살루트는 ‘왕실의 위스키’라는 별칭으로 불릴 정도로 왕실과 깊은 관계를 유지해 왔다. 폴로 역시 로얄 살루트와 마찬가지로 오랜 기간 왕실 및 귀족과 전통과 역사를 함께해 왔다. 폴로는 중앙 페르시아 국왕의 직속 기마대를 비롯한 정예 부대의 훈련용 경기로 시작되었다. 당시의 폴로 경기는 호전적인 민족이 행하는 축소판 전투나 다름 없었으며 자신의 용맹함을 증명하는 스포츠로서 귀족들 사이에서 널리 행해지게 되었고 1875년경 영국 전역에 빠르게 보급되어 유럽 왕실 및 귀족의 스포츠로 자리잡게 되었다. 말을 자유자재로 다루고 가문과 명예를 숭상하고 엄격한 룰을 지키는 격조 높은 스포츠로서 신사, 군인 계급의 스포츠로 안착된 폴로는 오늘날에도 그 고귀한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로얄 살루트와 폴로는 이러한 탄생 배경과 함께 오랜 역사를 통해 쌓아온 ‘Luxury, Prestige and Power’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 왕실과 귀족의 신사들이 폴로 필드 위에서 자신의 용맹함과 실력을 증명하기 위해 시작되었던 ‘왕들의 스포츠’ 폴로와 영국 여왕에 대한 경의(Honour)와 존경(Respect)의 표시로 탄생되어 왕실과 역사를 함께해 온 ‘왕실의 위스키’ 로얄 살루트의 만남은 당연한 지도 모른다.

오늘 날, 로얄 살루트는 ‘로얄 살루트 월드 폴로(Royal Salute World Polo)’라는 이름으로 5개 대륙에 걸쳐 토너먼트를 펼치고 있다. 로얄 살루트 월드 폴로는 영국, 스페인, 브라질, 아르헨티나, 인도, 아랍에미리트에 이어 한국에서는 제주도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국제 대회 규격 폴로 경기장인 ‘한국 폴로 컨트리 클럽(KPCC)’에서 2012년부터 선보이고 있다.

또한 로얄 살루트는 세계 1위 선수인 파쿤도 피에레스(Facundo Pieres) 선수가 출연하는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만들어 폴로 경기의 국제적인 대표 후원사로서 행사 스폰서십 뿐만 아니라 마케팅까지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RS_World Polo Campaign_small

로얄 살루트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 – Stories of Power & Grace

로얄 살루트는 로얄 살루트만의 힘(Power)과 우아함(Grace)의 가치를 재조명한 새로운 광고 캠페인 ‘Stories of Power and Grace’를 선보인다.

‘Stories of Power and Grace’ 캠페인은 로얄 살루트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폴로와 승마술에서 영감을 받았다. 말과의 교감과 균형감각을 바탕으로 매혹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조마사(horse whisperer) 장 프랑수아 피뇽(Jean-Francois Pignon)과 세계적인 폴로 선수이자 로얄 살루트 폴로 홍보 대사인 파쿤도 피에레스(Facundo Pieres)가 말과 함께하는 그들의 인생 여정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로얄 살루트가 가진 힘과 우아함의 진정한 의미를 고찰한다.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강렬하고 성숙된 맛을 지니게 해주는 시간의 ‘힘’의 가치와 마스터 블렌더인 콜린 스콧의 섬세한 감각과 균형 잡힌 블렌딩을 통해 느낄 수 있는 ’우아함’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재조명한 로얄 살루트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은 유투브를 통해서 감상할 수 있다.


로얄 살루트 21년
로얄 살루트 다이아몬드 트리뷰트
로얄 살루트 38년
로얄 살루트 62년

로얄 살루트 21년

로얄 살루트 21년은 최소 21년 이상 숙성된 최상의 원액만을 엄선하여 세심하게 블렌딩 하여 만들어졌으며, 패키지는 영국 군주의 왕관을 장식하는 보석의 컬러인 루비, 에메랄드, 사파이어 3가지 색상으로 만들어진다. (각기 다른 색상에 담긴 내용물은 맛과 향 모두 동일)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영국산 코니쉬(Cornish) 점토로 5일 동안 빚어 완성된 불투명한 도자기 병과 격자무늬(guilloché pattern)를 적용한 마개는 귀한 원액을 보존하는 강력한 수호자로서의 역할을 한다. 또한, 브랜드의 트레이드 마크인 사자 형상과 대포 연기 프레임을 보틀과 하드케이스 전면에 배치하여 브랜드의 상징성을 강화했다. 뿐만 아니라, 병의 모양은 한층 더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유선형 디자인으로 바뀌었으며, 은은한 골드 빛 시그너쳐 컬러의 견고한 하드케이스는 제품에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달콤하고 신선한 배와 시트러스 과일, 가을 꽃 향기가 깊고 풍성한 균형을 이루며 크리미 바닐라와 드라이 오크 향이 어우러져 은은한 셰리와 스모크 아로마로 그 깊이를 더한다.
첫 맛은 예민한 후각을 일깨우며, 신선한 배와 잘 익은 메론의 맛이 스며든 화려한 오렌지 마멀레이드의 맛이 혀를 휩쓸고 퍼져 나간다. 두 번째 맛은 스파이시함과 헤이즐넛의 견과류 맛이 풍부한 메들리를 이루며 입안을 가득채우는 강렬함을 선사한다. 마지막으로 남성적인 스모키 향을 살며시 품은 따스한 맛이 이어진다.
끝 맛 입안을 맴도는 풍부하고 긴 여운.

RoyalSalute20Packshot

로얄 살루트 다이아몬드 트리뷰트

다이아몬드트리뷰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다이아몬드 주빌리(즉위 60주년)와 창립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출시된 제품으로 스코틀랜드 스트라스 아일라의 창고에서 최소  21년 이상의 숙성된 블렌드로 완성되었다. 복숭아의 농축된 아로마향에 환상적이면서 훌륭하고 흥미로운 감초의 톡쏘는 맛은 보기 드문 뛰어난 순수성과 매우 정교한 맛을 느끼게 해준다.

다이아몬드 트리뷰트의 진한 ‘미드나이트블루’색 보틀과 다이아몬드의 센터피스에서 영감을 받은 굵은 마개는 예술의 경지로 블렌딩된 위스키를 완벽한 상태로 보관될 수 있게 할뿐만 아니라 로얄 살루트와 마시는 사람간의 지속적이고도 영원한 관계를 상징한다. 또한 십자모양의 열쇠 아이콘은 로얄 살루트의 최고급 고연산 위스키들이 저장된 창고에 사용되는 락커를 상징하는데, 이는 로얄 살루트 다이아몬드 트리뷰트가 선택받은 소수만이 즐길 수 있는 진귀한 위스키임을 증명하고있다. 

셰리와 스파이시한 감초가 전하는 놀라운 감각과 복숭아, 달콤한 배의 풍부한 과일향이 어우러진 깊이 있는 풍미
입 안 전체에 감도는 달콤함과 풍부하고 크리미한 토피 사탕, 과즙이 가득한 건포도의 맛
끝 맛 오래도록 지속되는 달콤함과 감미로운 온기

RS_Diamond Tribute1_small


로얄 살루트 38년

2005년 3월, 로얄 살루트 브랜드의 결정체인 ‘로얄 살루트 38년’이 출시 되었다. 로얄 살루트 38년은 스카치 위스키 전문가와 최고의 장인정신을 느끼고 싶은 분들께 바치는 최고의 헌정품으로, 유례없는 최상의 품질과 고급스러운 맛과 향을 자랑한다.

로얄 살루트 38년은 세련되고 차별화된 독특한 패키지로 최고급 위스키의 희귀성과 가치를 반영하는데, 수공 제작한 아름다운 화강암 풍의 도자기 병에 24캐럿 도금 라벨이 장식되어 있고, 중세의 스코틀랜드 검 자루에서 영감을 얻은 24캐럿 도금 마개가 장착되어 있다.

로얄 살루트 38년은 ‘스톤 오브 데스티니 (Stone of Destiny: 운명의 돌)’ 라는 부제를 갖고 있다. 스톤 오브 데스티니는 스코틀랜드 민족의 자부심을 대표하는 전설적인 상징물로, 수 세기 동안 영국 왕실의 대관식 때 왕좌 밑에 놓여져 새로운 왕을 승인해주는 역할을 하였다. 로얄 살루트 38년은 스코틀랜드의 유산 중 왕의 권력을 상징하는 가장 강력한 표상인 이 ‘Stone of Destiny’에서 이름을 따와 탄생부터 영국 왕실과 깊은 연관을 맺고 있는 로얄 살루트의 품격과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셰리 오크향이 가미된 진중하고, 그윽한 삼나무와 부드러운 아몬드 향 (견과류)
말린 자두, 건포도의 진한 맛과 스파이시한 향신료의 강렬함, 그와 함께 풍성한 꽃 향기로 이어지는 풍부한 맛
끝 맛 기분 좋은 드라이함과 풍성한 긴 여운이 느껴지는 마무리

RS_38YO 700ML_small

로얄 살루트 62년

세계적인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인 로얄 살루트는 영국 여왕의 대관식을 기념하여 발사되는 ‘62발의 예포’와 같은 뜻을 지닌 ‘로얄 살루트 62건 살루트’

62건 살루트는 영국왕실과 지속된 관계를 기념하며 왕실과 위스키의 장정신에 대한 헌사와 같은 제품으로 숙성기간, 맛 그리고 품격 면에서 스카치 위스키에 프레스티지를 붙일 수 있는 최고의 위스키이다.

로얄 살루트의 품질과 맛을 책임져온 4명의 마스터 블렌더는 각 세대마다 최고의 위스키를 만들기 위한 원액을 보관, 후세대의 마스터 블렌더에게 전해 왔으며 62건 살루트는 이러한 고급스러운 원액만을 모아 만들어져 의미를 더한다. 이렇듯 시대를 초월한 최상의 위스키 62건 살루트는 블렌딩 하는데 사용된 원액이 최소 40년 이상의 숙성기간을 거친 유일한 위스키로 그 어떤 위스키와도 비교를 할 수 없는 완벽한 블렌딩을 자랑한다. 24캐럿의 황금장식을 지닌 다크 블루(Dark Blue) 컬러의 크리스털 보틀은 영국 최고의 크리스털 브랜드 다팅톤(Dartington)사에서 40시간 이상의 정교한 수작업을 거처 탄생되어 그 어떤 예술작품 보다 더 아름다운 가치를 선사한다.

호화로운 과일 향이 지극히 풍부하다. 황홀하게 소용돌이치는 무르익은 자두의 향기와 셰리의 달콤한 향기가 이질감 없이 뒤얽혀 골고루 어우러진다. 다크 초콜릿의 웅장한 달콤함이 희미하게 풍겨오는 따스한 계피 향과 잘 어울린다
하늘 끝까지 치솟는 강렬하고 달콤한 오렌지 맛이 분출하며 이루어내는 폭발력이 깊디 깊은 견과와 오크 맛과 어우러진다. 마지막으로 느껴지는 스모키한 기운은 비교 불가한 탁월한 드레싱(끝마무리)을 불러낸다
끝 맛 최상의 구성에 더불어 인상 깊은 끝 맛이 긴 여운을 남긴다

RS_62 GUN SALUTE 1000ML_Bottle_small